Red Bookstore

빨간책방

내가 산 책
국기에 그려진 세계사   |    김유석

1. 국기에 그려진 세계사_김유석
한 나라의 국기 안에는 그 나라의 국가적 정체성이 색깔, 형태 등에 집약되어 나타나 있죠. 김유석 씨가 글을 쓰고 김혜련 씨가 일러스트를 그린 이 책 <국기에 그려진 세계사>는 국기에 담긴 의미를 친절하게 풀어낸 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스페인, 크로아티아, 스위스, 이스라엘, 영국, 아르헨티나, 중국, 한국 등 30개국의 국기에 담긴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왜 그렇게 비슷한 형태의 국기가 많을까 하는 의문이 있었습니다. 유럽만 보더라도 삼색기가 정말 많죠. 그런데 그 이유는 프랑스에서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프랑스 혁명의 이념을 담은 삼색기가 유럽에 골고루 퍼져 나갔다는 것이죠. 그리고 또 다른 사례로는 아프리카의 국기 중에도 삼색기가 많은데 그것은 당시 그곳이 프랑스 식민지 였기 때문에 영향을 받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런식으로 이 책은 지도에 담긴 핵심요소들을 정리하고 역사적 사실들을 풀어가며 해당 국가들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굉장히 쉬운 경어체 문장으로 쓰여있다는 점은 이 책의 장점이자 단점이 될수도 있을텐데요. 술술 책장이 넘어가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밀도와 깊이가 그만큼 떨어진다는 점이 단점으로 작용할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국기에 대해 잘 몰랐던 역사적 사실들을 부담스럽지 않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점은 이 책의 큰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2. 존재의 수학_루돌프 타슈너
오스트리아 빈 공과대학의 교수인 루돌프 타슈너의 책입니다. 이 책은 인간 존재를 수학적으로 다뤄낸 수학, 물리학, 형이상학 등의 분야의 거인 17명. 그리고 그들의 게임이론을 소설 형식을 가미해서 풀어낸 책입니다. 저자인 루돌프 타슈너는 게임이론의 큰 주제를 모두 17개로 분류합니다. 그것을 각 챕터에서 이야기 하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 숫자 게임, 우연의 게임, 시스템의 게임 등이죠. 이런 게임 이론들을 소개하기 존 폰 노이만, 파스칼, 괴델, 비트겐슈타인 등 학자들의 업적과 에피소드들을 집중적으로 서술하고 있습니다.
이 책의 강점은 가독성이 상당히 높다는 것입니다. 사실 수학 관련 교양서는 아무리 제목에 쉽다라는 말이 붙어 있더라도 막상 읽어보면 읽어내기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는 것을 생각하면 큰 장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중간중간 소설처럼 표현해낸 구체적인 에피소드들 역시 흥미로운 점이 많다는 것 또한 집중해서 볼만한 부분인 것 같습니다.

 

3. 온_안미옥
안미옥 시인의 첫 시집입니다. 개인적으로 허은실 시인의 <나는 가끔 설웁다>를 읽고 방송한 뒤부터 평소보다 더 많이 시집을 찾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에 안미옥 시인의 이 시집 또한 들어보게 되었습니다. 이 시집에 대해 김행숙 시인은 “덜 말하는 방식으로 더 말하는 시. 그의 시에는 삼켜진, 쟁여진 그리하여 심연으로 내려가는 골을 파고 기도하는 마음으로 한 층, 한 층 탑을 쌓아 올리는 그런 말. 들끓는 침묵의 언어가 함께한다.”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김행숙 시인의 말이 과연 어떤 뜻이었는지 이 시집을 차분히 들여다봐야겠습니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