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News

책소식

표지판이 뿔났다

《표지판이 뿔났다》는 여자 화장실 표지판 레디가 지루함을 견디지 못하고 벽을 탈출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늘 장난감 가게 벽에 붙어서 따분한 하루하루를 보내던 레디는 더는 화장실 표지판으로 살지 않겠다고 결심한다. 더는 표지판 안 하겠다며 벽을 벗어난 레디는 과연 자유를 만끽할 수 있을까?

작가
아사노 마스미,아리타 나오,김난주,
발매
2017.04.13
브랜드
[스콜라]
분야
[어린이/청소년]
페이지
32p
크기
215*250mm
가격
11,000원
ISBN
978-89-6247-825-9 77800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책소식더보기

화장실 표지판은 심심해!

 

매일 벽에 붙어서 다른 사람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바라만 봐야 한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여기 활기찬 가게 안에서 혼자 지내며 쫑알쫑알 화를 내는 아이가 있다. 바로 장난감 가게의 여자 화장실 표지판 레디의 이야기다.

 

“아, 심심해 죽겠네. 화장실 표지판은 너무 심심해!
흥, 나만 매일 외톨이잖아.
다들 저렇게 신나게 노는데!”
 
화장실 표지판 레디는 단단히 뿔이 났다. 모두 신나게 노는데 혼자만 벽에 붙어 옴짝달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불만이 쌓이다 폭발한 레디는 기어코 벽을 탈출한다. 그리고 그동안 가 보고 싶던 가게 안의 이곳저곳을 탐험한다. 인형의 집에 들러서 화장실도 찾아보고, 지점토로 변기도 만들어 보고 궁금해하던 하얀 기차도 타 보면서 자유를 만끽한다.
하지만, 화장실 표지판인 레디가 가는 곳마다 화장실이 되어 버리는 곤란한 상황이 펼쳐지고 만다. 레디를 발견한 사람들이 그곳을 화장실로 오해하기 때문이다. 자유로움도 잠시, 레디는 사람들 눈에 띌까 봐 마음이 조마조마하다.
《표지판이 뿔났다》는 벽에 붙어 있어야 할 표지판이 지루함과 심심함을 견디다 못해 벽을 탈출한다는 참신한 발상에서 시작된다. 표지판에서 벗어나 자유를 찾기 위해 탈출은 했지만, 막상 표지판이 움직이는 것도 쉬운 일만은 아니다. 장난감 가게 안에서 흥미진진하게 벌어지는 레디의 좌충우돌 모험을 따라가 보자.

 


나도 친구가 필요해

 

늘 외톨이였던 레디에게도 ‘카나’라는 예쁜 친구가 생겼다. 레디와 똑같은 빨간 원피스를 입은 카나는 레디를 친구로 여기며 함께 책도 읽고, 성도 쌓고, 미끄럼틀도 타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친구와 함께하는 즐거움을 경험한 레디는 더 이상 표지판을 하지 않겠다고 결심한다.

 

‘나도 친구가 생겼어.
친구가 있어서 정말 좋아.
나 이제 화장실 표지판 안 할래.
카나랑 계속 같이 있을 거야!’

 

그러나 레디가 카나와 즐겁게 지내는 사이, 화장실을 찾지 못한 사람들 때문에 장난감 가게 안은 혼란스러워진다. 거기다 카나마저 화장실을 찾아 안절부절못한다. 고민하던 레디는 힘들어하는 카나와 사람들을 위해 다시 화장실 표지판 자리로 돌아간다.
제자리로 돌아온 레디는 자신이 있어야 할 자리를 깨닫는다. 그리고 그 자리를 지키는 일의 중요성도 생각하게 된다. 자신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표지판의 고마움을 알고 인사를 건네주는 친구 카나가 생겼기 때문이다. 이제 레디는 예전처럼 외롭거나 심심하지는 않을 듯하다.
이 책은 우리 주변에 당연하게 있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표지판 레디처럼 늘 자신의 위치를 지키고 있는 물건이나 사람에게도 한 번쯤 따듯한 시선을 건네 보는 것은 어떨까? 또다시 탈출하는 표지판이 생기지 않도록 말이다.

 


난 역시 표지판이야!

 

아사노 마스미 작가가 만들어 낸 독특한 발상의 그림책 《표지판이 뿔났다》는 여자 화장실 표지판 레디와 친절한 친구 카나의 이야기를 통해 그 동안 무심코 지나친 화장실 표지판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해 준다. 화장실 표지판 레디뿐 아니라, 우리 주변의 다양한 표지판들로 눈을 옮겨 보면 또 다른 상상력의 세계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또한 아리타 나오가 그린 표지판 레디는 화가 단단히 난 모습이지만, 오히려 불퉁한 그 표정이 더 귀엽다. 화가 난 표정뿐만 아니라, 즐거워하는 레디, 당황해하는 레디 그리고 카나를 만나 행복해하는 레디 등 다양한 표정의 레디를 하나씩 찾아보는 것도 이 책을 읽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저자소개더보기

아사노 마스미

2007년 《꼬마 단추 푸치》로 제13회 해님대상 동화 부분 최우수상을 받았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우리 집에 마쓰이 히데키?!》 《우루는 하늘빛 마녀》 시리즈 등이 있고, 성우와 라디오 진행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아리타 나오

제24회 겐부치 그림책 마을 대상‧알파카상을 수상했으며, 여러 그림책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작품으로는 뇌경색 극복을 다룬 만화 에세이 《계속 건강하다고 생각했다》를 비롯해 《엄마 찌찌가 부러워》 《싱글벙글 따끈따끈》 등이 있다.
홈페이지 http://arita-nao.com/ 




김난주

경희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을 수료한 후, 1987년 쇼와 여자대학에서 일본 근대문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오오츠마 여자대학과 도쿄대학에서 일본 근대문학을 연구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일각수의 꿈요시모토 바나나의 키친구로야나기 테츠코의 창가의 토토에쿠니 가오리의 냉정과 열정사이 Rosso히가시노 게이고의 기린의 날개등 일본의 대표적인 베스트셀러를 번역한 우리나라의 대표 번역가다. 그 밖의 옮긴 책으로 겐지 이야기》 《박사가 사랑한 수식》 《가면 산장 살인 사건》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100만 번 산 고양이》 《우리 누나등이 있다.

 




도서목차더보기

본문 주요문장더보기

멀티미디어더보기